의미에 의한 진리 - 2부 (Russell 2008)

Russell, Gillian. 2008. "Part 1. The Positive View" in Truth in virtue of Meaning(pp. 29-128).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글타래: 1부 (1) | 1부 (2) | 2부 | 3부

소개

질리언 러셀Gillian Russell(블로그)은 호주가톨릭대학교 다이아노이아 철학 대학Dianoia Institute of Philosophy, ACU 교수로 재직 중인 철학자이다. 프린스턴에서 박사를 받았고, 언어철학 및 논리철학 분야의 연구를 주로 수행하고 있다.

러셀의 2008년 저작, Truth in virtue of Meaning은 제목 그대로 의미에 의한 진리, 즉 "분석적 진리"의 문제를 다룬다. 콰인의 "두 도그마" 이후, 분석적 진리 개념의 이해 가능성에 관한 의심의 눈초리가 있어 왔다. 그러나 이후 이루어진 많은 철학적 발전, 특히 양상 혁명과 더불어 크립키S. Kripke, 카플란D. Kaplan, 퍼트남H. Putnam 등에 의해 이루어진 철학사적 진전은, 러셀에 따르면, 분석적 진리를 다시 담론장에 들일 근거를 제공하고 있다. (그 근거들에 관해서는, 이 책뿐 아니라 이와 비슷한 시기에 쓰인 그의 글, "Analyticity in External Languages"에서 언급하고 있다.)

책은 세 부(parts)로 나뉘어 있다. 서론에서 분석성 개념의 짧은 역사로 책을 연 뒤, 1부에서는 분석적 진리를 위한 이론적 바탕을 마련했다. 이어 2부, "A Defense"에서 러셀은 분석적 진리에 관한 (철학사적) 이의제기, 특히 콰인으로부터 제기되었던 비판들을 조망한 뒤, 의미론적 외재주의에 기대어 분석적 진리의 개념을 방어한다. 3부에서는 분석적 정당화에 관해 제기될 수 있는 쟁점들을 소개하며 책을 닫는다.

요약

4. "두 도그마"의 망령

순환성 반론[4.1]. (작업중)

입증 전체론으로부터의 논변[4.2].

5. 정의

정의의 무상함[5.1].

정의 재고[5.2].

요청으로서 정의[5.3].

기호적 축약에 대한 규약[5.4].

6. 분석성에 맞서는 다른 논증들

퇴행 논변[6.1].

번역 미결정성[6.2].

외재주의로부터의 두 논변[6.3].

모호성으로부터의 논변[6.4].

푸른 금, 로봇 고양이[6.5].

시사점

Show Comments